전기차 충전 유료화··불만 가중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  스

뉴스

전기차 충전 유료화··불만 가중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04-12 11:58 조회496회 댓글0건

본문

전기차 충전 유료화··불만 가중

자동차업계·소비자 “시장 성장 도움 안돼”

 

[이뉴스투데이 이상민 기자] “전기자동차 충전요금 유료화, 아직 이르다.”


국내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11일부터 시행되는 전기차 충전 요금 유료화에 볼멘소리가 나오고 있다. 아직 무르익지도 않은 시장에서 성장을 가로 막을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11일 오전부터 전국에 설치된 공공급속충전시설 충전요금이 유료로 바뀌었다. 충전요금은 킬로와트시(kWh) 당 313.1원이다.

그동안 무료로 개방한 공공급속충전기에 대한 이번 환경부의 유료화 조치는 사용자 부담원칙, 국가 재정 부담 완화, 민간충전사업자 육성 때문이다.


하지만 업계는 물론, 소비자들 사이에서도 불만의 목소리가 나온다.


전기차 육성을 외치는 정부 정책과 맞지 않은 데다 최근 ‘테슬라 열풍’으로 높아진 전기차에 대한 관심도 사그라질 수도 있다.

승용 디젤차에 대비 연료비 절감이라는 장점도 사라졌다. 차량 자체도 내연기관차에 대해 조금은 익숙하지 않다. 수십 년간 익힌 관성형 내연기관차에 비해 꿀꺽거림 등 전기차가 좀처럼 와 닿지가 않기 때문이다. 이런 ‘희생’을 감수하면서도 전기차를 선택하는 것은 내연기관 차량에 비해 비용이 훨씬 저렴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현대차 ‘아이오닉 일렉트릭’의 경우 완전 충전하는 데 8000원 가량이 든다. 르노삼성 ‘Z.E.’도 완충하는데 약 7000원을 내야 한다. 아직 1회 충전으로 달릴 수 있는 거리가 150㎞에 불과해 자주 충전해야 하고 충전시간도 30분 이상 걸린다. 여기에 유료화까지 되면서 전기차에 대한 매력이 크게 낮아지는 셈이다.


더욱이 미국 테슬라의 ‘모델3’가 한번 충전에 350Km 육박하면서 가격은 4000만원대로 최고의 경쟁력을 갖추고 있어 현존하는 국내·외 어떤 전기차와 비교가 되지 않는다.


현재 대부분의 전기차는 최대 180Km 주행거리에 가격은 모델3와 비슷하다. 구입할 명분이 없다.


업계 관계자는 “시장이 본격화되기도 전에 요금을 유료로 전환한 것은 시장 성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며 “아직까지는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많은 유인책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전기차를 운전하는 A씨는 “긍극적으로 유료전환에 찬성하지만 시기상조라고 본다”면서 “전기차 보급이 더딘 상황에서 놀고 있는 충전기가 많은데 유료로 전환 된다면 공중전화 박스처럼 방치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실제 유료화에 앞서 제주국제엑스포 기간에 시행된 전기차 민간 공모에서는 신청인 수가 당초 보급계획에 크게 못 미쳤다. 두 차례 공모에서 예상치의 3분의1 수준인 1527대밖에 이뤄지지 않았다.


제주뿐 아니라 전기차 공모를 진행한 다른 지자체도 상황은 비슷하다. 따라서 “충전요금 유료화 시기를 늦추거나 공공기관 업무용차, 택시 등은 유료화에서 제외하는 방안이 검토돼야 한다”는 얘기가 나오는 이유다.

 이상민 기자 smlee@enewstoday.co.kr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